STEP1.시험

STEP2.캠퍼스

STEP2.캠퍼스

STEP3.상세검색

수업후기게시판

형성이/이정현 선생님 기본반 한 달 수강하고 164/170/4.0으로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강내훈 | 조회 21181
  • 20180214

수강반 : verbal 형성이 선생님 / quant 독학 / writing 이정현 선생님

수강기간 : 20181

시험일자 : 201822

배경 : 국내 대학 자연과학 전공, TOEFL 점수 없음, 4년 전 TEPS 710

결과 : 164/170/4.0

기본 실력이 워낙 빈약하고 GRE라는 시험 자체도 악명이 높다 보니 시작부터 다소 주눅이 들어 있었고 정말 최소한의 점수대만 맞추고 도망치자는 생각으로 입문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과분한 점수에 더해 지난 한 달간의 공부로 영어라는 언어 자체에도 더 익숙해질 수 있었던 경험이 소중했기 때문에 감사한 마음에 후기를 작성합니다.

저처럼 평범하게 영어를 두려워하던 사람들도 충분히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는 걸 보시면 시험을 준비하시는 다른 분들도 용기가 많이 나실 것 같습니다.

본 글에서는 각 파트별로 수업, 스터디, 개인 공부 방식을 기술하고 개인적으로 느꼈던 점들을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0. 들어가며


저의 전공 특성상 GRE 점수는 150+/170-/3.0+ 정도의 점수가 있으면 admission을 받는 데는 지장이 없다고 판단이 되었습니다.

다들 잘 아시겠지만 150+라는 점수는 전체 객관식 40문제 중 과반을 맞추면 달성이 되는 점수이고, 3.0은 전체 응시생 중에서도 하위 30%에 해당하는 수준입니다.

제 취약한 배경에서 택할 수 있는 최선의 전략은 조금 치사하더라도 저 기준들만 턱걸이하도록 집중적으로 훈련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리 극악한 시험이라도 'verbal은 찍어서라도 설마 절반을 못 맞출까?', 'writing은 중언부언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마인드 컨트롤을 하려고 많이 애를 썼습니다.

같이 학원에 등록하고 스터디를 했던 친구들에게도 왜 이 게임이 해볼 만한지, 어쩌면 한 달에도 끝날 수도 있는지를 끊임없이 설득해왔구요.

그런 식의 자기암시가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 일으켰다고 생각합니다.

1. Verbal Reasoning


1.1 수업

첫날 형성이 선생님 수업에서 mock test를 봤는데 찍어서 두세 개를 더 맞히고도 총 20문제 중 8문제를 맞혀서 '역시 어려운 시험이구나' 하고 생각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나오는 단어들의 생경함에 기가 질려서 앞으로 이걸 어떻게 하나 깜깜하기도 했습니다.

Verbal 수업은 크게 단어, TC/SE, 그리고 RC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단어는 거만어로 하루에 150개씩 * 20회 진도를 나갔고, TC/SERC는 교재에서 숙제로 풀어오라고 내주신 부분들을 선생님하고 다시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형성이 선생님 단어 수업이 너무 유익했다고 생각해요.

어원과 조어 원리, 그리고 동의어/유의어 그룹을 강조해서 설명을 해주시는데 혼자 외우는 것보다 더 체계적이어서 정리가 잘 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영어 단어들에 대한 선생님의 깊은 이해가 돋보여서 숨가쁜 수업을 따라가느라 힘든 와중에도 많이 감탄을 했었습니다.


1.2 스터디

스터디 때는 150개의 단어 중 무작위로 인당 30개씩의 단어로 시험을 봤습니다. 이 때 거의 대부분을 맞혔어도 하루만 지나면 절반 이상이 휘발되어버리는 게 신기했어요.

TC/SE는 다음날 있는 수업 때까지 풀어가야 하는 문제들을 풀고 스터디원들과 답을 맞춰보아 불일치가 있으면 토의를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초반에는 진행이 미숙해서 시간 손실이 굉장히 많았는데, 1주차 안에 많이 익숙해져서 원활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어떤 분 후기를 보니까 격렬한 토의 끝에 합의한 답이 다음날 수업 때는 오답이어서 허무한 적이 많다고 하셨는데, 저희도 딱 그 모양새였습니다ㅋㅋㅋ

그래서 어느 시점 이후로는 각자의 견해에 대해서 굉장히 겸손해지게 됐고, 결론이 안 날 때면 지체 없이 권위자(=형성이 선생님)께 도움을 구하기로....ㅎㅎ;

그렇지만 서로의 의견차를 조명해보고 논리를 부딪치는 과정 자체는 꽤 재미있었고, 알게 모르게 지문 해석에도 도움이 많이 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직접 몸으로 부딪치고 깨져가며 얻은 지식이 아니면 깊게 납득이 되거나 오래 기억에 남지는 않는 것 같아요.


1.3 개인 공부

개인 공부는 사실 단어와 그 뜻을 손으로 써가면서 외워보고 숙제로 주신 handout과 교재 문제들을 풀어본 것 이외에는 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그렇게만 해도 매일 새벽 3시에 자게 되어서 물리적으로 시간이 별로 없었어요.

하지만 주말에는 거의 퍼져 있기도 했고 주중에도 최소 2시간 정도는 공부를 손에 잡지 못했었기 때문에 의지와 체력이 강하신 분이라면 더 많이도 충분히 가능하십니다.

그래도 사람인데 최소한의 휴식은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ㅠㅠ


1.4 코멘트

Verbal을 공부하면서 느낀 점은 머릿속에서 어제 외운 단어를 오늘 외우는 단어로 밀어내고, 전에 한 번 틀린 적 있는 문제는 다시 풀어도 틀린다는 것이었습니다.

정말로 열심히 하는데도 실력이 쌓이지 않고 밑 빠진 독에 물을 붓고 있다는 그 생각이 사람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콩나물 시루에 물을 주면 물은 다 빠져나가는 것 같지만 나중에 보면 결국 콩나물은 자라 있다'는 비유를 생각하면서 애써 희망을 가지려고 했습니다.

RC 지문들도 흥미로운 주제를 많이 다루고 TC/SE에서는 다양한 문장 형식을 접해볼 수 있었던 점은 좋았어요.

물론 고통스러운 과정이었지만 written English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꼭 거쳐야만 하는 단계였다고 생각합니다.

중반부 이후로는 일부러 문제를 풀 때 사전을 찾아보지 않는다든지, 제한시간을 두고 푸는 등 조금 더 강한 제약조건을 걸어가면서 제 실력을 테스트해보려고 했습니다.

갑자기 아예 실전처럼 해버리면 끔찍한 결과를 보게 될까봐 좀 무서워서 그랬던 것인데, 결과적으로 보면 이런 식의 연착륙 전략이 유효했던 것 같아요.

월말이 되니까 어느 순간 제한시간 내에 사전 도움 없이 문제를 풀고도 당초 목표했던 절반을 상회하는 정답률이 나오는 걸 보면서 미약하나마 자신이 생겼었습니다.

2. Quantitative Reasoning


수학 시험이라기보다는 수학을 영어로 번역해놓은 결과물을 다시 수학으로 재번역하는 시험 같습니다.

그래도 명색이 이공계이고 원서로 수학을 접할 일이 많아서 상당수의 영어 표현이 익숙했던 덕분에 별다른 준비는 필요 없었습니다.

3. Analytical Writing


GRE를 시작하기로 한 순간부터 정말 전전긍긍했던 파트입니다. 많은 한국인 유학준비생 분들이 비슷한 상황이었겠지요...ㅠㅠ

30분 내에 뭔가 완성된 에세이를 써낸다는 게 한 달 내에 가능한 일인가 회의감이 들었지만 3~4점이 매겨진 ETS sample essay들을 보면서 조금 위안을 얻었습니다.

그래도 이 정도까지는 잘하면 쓸 수도 있겠다는 실마리가 보여서 거기에 의지를 많이 했었습니다.

(하지만 5~6점의 에세이들을 보면 영어를 편하게 사용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사이의 차이 같은 것을 느꼈습니다. 단기간의 노력만으로는 극복되기 힘든...)


3.1 수업

이정현 선생님은 말투가 굉장히 독특하셔서 듣는 재미가 있는 수업이었어요ㅎㅎ 왠지 귀에 더 잘 들어오는 느낌이에요.

거의 처음 1주 가량은 에세이를 직접 쓰지 않고 수업 시간에도 표현, 구조, 논리 등의 기본적인 사항에 대해서 배웠습니다.

사실 한 달이라는 짧은 시간 중에 그렇게 하는 데 대한 불안감이 없지는 않았지만, 지금은 당연히 그렇게 하는 것이 맞았다고 생각합니다.

기본기도 없이 막 쓴 글이 몇 개 더 쌓인다고 해서 갑자기 잘 정리된 글을 써낼 수 있게 되는 것은 아니니까요.

크게 보면 argue에서는 지문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논리적 비약/오류들을 범주화하여 시험장에서 바로바로 생각이 날 수 있도록 길을 터주셨고, issue에서는 보편적인 예시들 및 논리의 가닥을 잡는 법을 위주로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공통적으로 템플릿 선택지를 제공해주시면서 각자에게 맞는 문장과 표현들을 익혀두기를 권하셨고, 1월 중에 argue 1issue 2개의 에세이를 첨삭받을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지문의 허점을 꿰뚫어보시는 통찰력이나 다양한 분야의 비자명한 예시들에 대한 풍부한 지식이 정말 인상 깊었어요!

정말 준비를 열심히 하시는 선생님이시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3.2 스터디

저희끼리 스터디를 할 때는 거의 1~2일에 한 번씩 에세이를 써오고 돌려 읽으면서 틀린 표현을 지적해주거나 모호한 내용을 질문하거나 일반적인 제언을 주고 받았습니다.

사실 남의 글을 읽고 교정까지 하는 것은 너무 어려워서 좀 느슨하게 진행을 한 측면이 있었어요.

Argue의 경우 brainstorming을 할 때 논리의 허점 및 가능한 대안적 설명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면서 서로의 제안을 평해주었습니다.

Issue에서는 어떤 반박 논리가 있고 예시를 들 수 있을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의를 진행하였습니다.

둘 모두 어떤 내용을 택하면 짧은 시간 안에 짧은 영어로 써내기 수월할지를 중요하게 보았습니다.

상당히 유려하고 설득력 있는 주장이라도 그것을 문장으로 쓰지 못하면 결국 점수를 받지 못한다는 생각에서였습니다.

저는 사실 brainstorming을 할 때 미리 생각해가거나 나온 내용들을 기록해두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많이 고민해서 나온 생각들을 모두 외우는 것은 부담이 되어서 전반적인 느낌을 기억해두려고 했던 것 같아요.

Argue에서 주로 어떤 포인트를 반박하게 되는지, issue에서 대립 구조를 어떻게 규정하고 저의 주장을 풀어나갈지 같은 다소 추상적인 부분들이요.

하지만 이 부분에 있어서는 제가 특이 취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Issue task에서 실존하는 예시를 단 하나도 쓰지 않으려고 고집을 부리다시피 했던 사람은 잘 없을 것 같네요...ㅋㅋ;


3.3 개인 공부

개인 공부라고 해도 에세이를 써가는 게 거의 전부여서 사실 덧붙일 말이 별로 없습니다만, 사실은 바로 그것이 힘든 부분이었습니다.

처음에 낯선 형식의 글쓰기를 시간 제한을 두고 하려고 하니 너무나도 쓰기가 싫었습니다.

어색한 표현으로 점철된 글을 심지어 사전까지 뒤져가면서 써도 1시간 반씩 걸릴 때는 이래가지고 어떻게 시험을 보나 자괴감이 들기도 했어요.

하지만 뒤로 갈수록 이런 경향을 떨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저의 경우 초반 두세 개 정도의 에세이를 제외하고는 무조건 쓰는 시간을 단축시키는 것이 목표였고, 스터디원들에게도 그런 철학을 설파했습니다.

단기간에 시험을 준비하는 경우 퀄리티를 유지하면서 시간을 줄여나가는 것보다 제한시간을 유지하면서 그 안에서 퀄리티를 높이는 편이 더 합리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어쨌든 30분 시간이 다 지나고 나면 시험은 끝이 날 테니까요. "Done is better than perfect"를 계속 마음에 새겼던 것 같아요.


3.4 코멘트

Argue task에서는 상식선에서는 상당히 합리적이고 신문 기사 레벨에서도 거의 허용될 수준의 논지 전개조차 다소 치사하다 싶을 정도로 후벼파듯이 비판을 해야 합니다.

Issue task에서는 누가 봐도 정답이 있기 힘들고, 사실은 그 의미조차 추상적이고 모호한 특정 기술(statement)의 타당성을 평가하기를 요구합니다.

이 지점에서 저는 '도대체 ETS나 미국의 대학원들은 지원자들의 어떠한 역량을 측정하고 싶어서 이런 task들을 주는 것일까?' 하는 의문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한 의도를 파악할 수 있다면 해당 역할에 몰입하여 훌륭하게 수행해낼 수도 있으리라고 기대하기도 했고요.

제가 내린 잠정적 결론은 1) argue에서는 논의의 토대들을 비판적으로 점검하는 능력을, 2) issue에서는 논제를 관통하는 대립 구도를 포착하고 양측에 논리적 근거를 부여하는 능력을 시험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정도면 학계에 첫 발을 내딛으려는 학생들에게 대학원이 요구할 만한 소양이라고 납득을 했고, 어떻게 하면 그런 부분을 좀 더 잘 보여줄 수 있을지를 고민했습니다.

30분 동안 영어로 350-450 단어를 쓰는 문제를 저의 사고와 논리를 최대한 정연하게 표현하는 문제로 환원하고 나서는 목적의식도 한층 더 분명해졌던 것 같습니다.


4. 시험 직전 총정리


학원 수업이 129일에 종강하고 시험 전날까지 단 3일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아래는 그 3일간 마지막으로 실전 대비를 한 내역입니다.


4.1 Verbal Reasoning

ETS에서 무료로 주는 공식 모의고사 2개 + kmf 모의고사 3개를 풀어보았습니다. (kmf에는 수십 세트의 모의고사가 있으니 적극 활용할 가치가 있습니다)

ETS 것은 학원에서 본 문제들과 너무 많이 겹쳐서 그 중 어려웠던 것은 일부러 틀리고, 평이한 문제들에서도 1분씩 지체하면서 균형을 맞추려고 했습니다.

kmf 것은 그런 경향은 덜했지만 공식 모의고사는 아니다보니 결과에 대한 신뢰도를 함부로 추정할 수가 없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그 때 나온 점수들이 제 최종 점수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당시에는 실전과 모의고사의 차이가 얼마나 클지 몰라 최대한 보수적으로 생각했습니다.

괜히 들떴다가 본전도 찾지 못한다면 그것만큼 허탈한 일도 없을 테기에 마인드 컨트롤이 좀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어느 정도 자신감이 생기게도 해주는 장점이 있고, 무엇보다도 시험 형식에 스스로를 완벽하게 적응시킬 수 있다는 것은 거대한 이점이었습니다.

예컨대 TC 6문제 + RC 5~6문제 + SE 4문제 + RC 4~5문제의 구성에 익숙해진다든지, 까다로운 long passage의 유무에 따른 소요시간 차이의 체감 같은 일들이요.

거만어는 하루에 1000단어씩 눈에 바르다시피 하며 억지로 쑤셔 넣었습니다.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경험이었지만 그래도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SE/TC 지문이나 선택지에 나오는 단어들 대다수가 거만어를 힘겹게 외우면서 봐 왔던 녀석들이어서 눈에 익어 있었습니다. 상당히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생각해요.


4.2 Quantitative Reasoning

공식 모의고사 2개와 kmf 1개를 풀어보고 나서는 더 이상 따로 공부하지는 않았습니다.

뜬금없이 영어 표현을 이해하지 못해서 답을 특정할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당혹스러웠지만, 사실 1~2점 정도는 포기할 생각을 하고 있었기에 개의치 않았습니다.


4.3 Analytical Writing

ETS 홈페이지에서 ScoreItNow라는 유료 채점 서비스를 20$에 구매하여 테스트를 보았습니다.

문제은행 풀을 최대한 많이 커버하두기보다는 틀이 되는 구조와 표현들을 숙지하고 전체 에세이를 30분 제한시간 내에 써나가는 감각을 익히고 싶어서였습니다.

그 덕분에 시험장에서도 시간의 경과에 따라 에세이의 진척 상황이 대략 어떠해야 한다는 저만의 기준선 덕분에 상당히 안정적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었습니다.

굳이 추가 금액까지 지불해가며 채점을 받으려고 했던 것은 첨삭과 평가 한 번 한 번이 소중한 상황에서 더 이상 그런 도움을 구할 곳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ScoreItNow는 issue와 argue topic을 각 4개씩 주고 30분 동안 써서 제출하게 하는데, 실제 GRE 채점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인 e-rater가 점수를 매겨줍니다.

총 8개 중 시간상 7개까지만 써 봤는데, 제가 보기에는 쓸 당시의 컨디션이나 주제 선호에 따른 fluctuation이 있었음에도 점수는 issue/argue 불문 무조건 4가 나왔어요.

일반적인 경우에 e-rater의 결과도 50%의 지분을 가지니, 내용을 너무 이상하게 쓰지만 않는다면 시험 당일에도 최소 (3+4)/2 = 3.5는 나올 것으로 예측할 수 있었어요.

2만 5천 원 조금 안 되는 돈으로 시험 직전에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점수에 대한 일정 수준의 확신을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이문을 남기는 투자라고 생각됩니다.


5. 나오며


별다른 기초가 없던 상태에서 짧은 기간 안에 비교적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던 데에 대해서는 사실 저 스스로도 많이 놀랐습니다.

기본적으로 선생님들이 제공해주신 컨텐츠의 질이 매우 좋았기 때문에, 제 입장에서는 오직 득점과 직결되는 노력에만 집중할 수 있었던 덕이라고 생각합니다.

스터디도 같이 수업을 들은 친구들끼리 비공식적으로 하고 강의 시간에도 비교적 조용한 편이었기 때문에 사실 눈에 띄는 학생은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이 자리를 빌어서 좋은 수업을 해주신 형성이 선생님, 이정현 선생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기술적인 부분들에서 제가 따로 더 고민하지 않아도 될 만큼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저는 여기에 더해서 또 한 가지 중요한 부분이 있지 않은가 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그 누가 뭐라 해도 결국 영어는 언어의 한 갈래이고, GRE뿐만 아니라 모든 영어 시험은 언어로서의 영어를 얼마나 능숙하게 사용하는지를 측정하려 할 뿐이라는 사실입니다.

다시 말해, 영어 시험을 더 잘 보고 싶어 하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원칙적으로는, 영어라는 언어 자체를 더 잘하게 되는 것 역시 소망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저는 앞으로 유학을 어찌어찌 가게 되더라도 오직 전공 분야의 사람들하고만 협소한 주제 및 어휘를 가지고 대화를 나누며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그 나라의 언어로 말하고 듣고 쓰고 읽을 수 있는 폭이 좁다면 그만큼 해당 국가에 살면서 바라볼 수 있는 세계 역시 납작해지리라는 생각에서였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제 상태는 앞서 말한 이상과는 거리가 많이 멀었고, 그 괴리를 극복하고 싶다는 생각을 상당 기간 해 왔습니다.

그랬기 때문에 GRE 공부를 하면서 모르던 단어를 알게 되고, 예전이라면 너무 어려웠을 글을 해석할 수 있게 되는 등의 일은 저에게 커다란 내적 보상이자 동기가 되었습니다.

만약 그런 fundamental한 성취감 없이 점수 상승 같은 2차적 보상에 만족해야만 했다면, 제 약한 의지력으로는 진작에 나가떨어졌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 특별할 것은 없는 제가 보통보다 조금 더 좋은 결과를 받아들게 된 것은 상술한 내적 동기 덕분이 아니었을까 감히 추측해봅니다.

기술적인 측면들에서는 오히려 다른 사람들만큼 성실하지도 못하고(아파서 수업을 세 번이나 못 갔었습니다ㅠㅠ) 기억력도 좋지 못한 편이어서 더 그렇게 생각됩니다.


아무쪼록 다들 원하시는 결과를 얻고 무사히 졸업하실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GRE는 너무 tough한 시험이어서 단기간만 공부해도 아침부터 새벽까지 애를 쓰느라 몸이 상하기도 쉬운 것 같습니다.

컨디션 관리 잘 하시고 모두 화이팅입니다!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날짜
Best 입문반 한달 듣고 0점-> 770점! 사진 [4] 류준규 282 2020.01.27
Best Karen쌤 기본반 듣고 첫 오픽 AL 달성한 공대생 사진 [1] 서동현 275 2020.01.23
Best 연지쌤이랑 공부해서 N3 합격한 따끈따끈한 후기 사진 [1] 박유진 66 2020.01.22
Best 985점으로 드디어 토익 졸업합니다 (Rachel 김 선생님, 김동영 선생님, 한승태 선생님) 사진 [3] 윤지수 387 2020.01.06
Best 왕 초보에서 2달만에 4급 합격 후기! 사진 [1] 김다원 142 2020.01.01
Best HSK5급 김동한선생님 수업듣고 합격한 후기! [1] 장서진 149 2020.01.01
Best Many thanks to Travis! [1] 이종현 188 2019.12.30
Best 텝스는 해커스!! 해커스 감사합니다!! 356- 484점 후기 사진 [3] 박지영 476 2019.12.29
Best 쌤들 덕분에 overall 8.0으로 졸업합니다! 사진 [4] 이명원 569 2019.12.26
Best 정규반 2달 수강 후 첫 토플 110점으로 졸업합니다! 사진 [2] 이재권 672 2019.12.20
Best HSK4급 전문가오민경 선생님 한달 강의 듣고 취득했습니다~! 사진 [1] 노채연 177 2019.12.16
Best (긴글주의)클라라쌤 덕분에 AL로 오픽 졸업합니다! 사진 [1] 유소연 510 2019.12.15
Best 300+목표달성했어요~이진열쌤 감사합니다~ 사진 [1] 최유리 447 2019.12.13
Best (후기가 늦었습니다!) 344 -> 435 사진 [2] 박응건 603 2019.12.10
Best 인생 첫 토익 950점!! 레이첼김쌤, 김동영쌤, 한승태쌤 감사드립니다~~ 사진 [3] 김창현 7278 2019.12.06
Best 5.0+ IELTS 입문종합반 후기 [4] 최도윤 666 2019.12.02
Best 오전정규반 6주 수강후 990 ! 레이첼김 선생님, 김동영 선생님, 한승태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사진 [3] 김민지 22783 2019.11.28
Best 스테파니 선생님 강의 강력 추천드려요ㅎㅎㅎ영어 현지 회화를 익히고 싶은데 유학을 가기 힘드신 분이라면 이 강의 꼭 들어보세요ㅠㅠ [1] 이경서 340 2019.11.27
Best 신나래, 이유민 선생님 덕분에 목표 점수 내고 토플 졸업합니다 ! [2] 임효진 486 2019.11.18
Best I am really happy to join this English class!! 사진 [1] 박건호 469 2019.11.05
Best 이훈종 선생님의 적중기적으로 162점으로 졸업합니다! [1] 김민성 693 2019.11.05
Best Jenna 쌤과 함께한 스피킹캠프 후기~필수과정!!! [1] 주선경 562 2019.11.05
Best 중국어 회화 이유리 선생님 감사합니다!! [1] 문예지 319 2019.11.04
Best 믿고 듣는 Say Im 선생님! 중급반 듣고 Level7 나왔습니다! :) 사진 [1] 김덕용 587 2019.11.02
Best 왕초보반 한달 후기 [2] 황준석 886 2019.11.01
Best 문법부터 전반적인 영어의 기본기를 길러주는 강의! [1] 이은지 978 2019.10.12
Best 김우택 선생님 방법으로 한달만에 리딩 만점 달성했습니다! 사진 [1] 안영빈 1187 2019.10.11
Best 주말반 Lv.6듣고 170(lv7) 나온 후기 쌤 감사해요.. 사진 [1] 현재영 711 2019.10.11
Best 하은센세 리얼수강후기!! [1] 최지원 454 2019.10.01
Best Clara쌤 10일 수업듣고 AL 받았어용♥ 사진 [1] 이예림 800 2019.09.30
Best 평범한 40대 회사원의 84점 달성 후기 [4] 서동훈 1818 2019.09.28
Best 8월 한달 750+ 수강 후 첫토익 935점 후기!! 사진 [2] 김세란 1209 2019.09.19
Best 오전 중급반(85+) 한달다니고 첫시험 95점받았어요~감사합니다~! 사진 [5] 서유영 1338 2019.09.19
Best 라이팅 만점! 이지현 선생님 감사합니다! 사진 [1] 우영제 804 2019.09.18
Best ★클라라쌤과 첫 오픽 AL 달성★ (+토스도..?) 사진 [1] 김도연 810 2019.09.12
Best 수능 노베이스 공대생 8/24토플 두달 107점 후기 사진 [2] 조현태 1261 2019.09.07
Best 첫시험에 레벨7 받았어요! 사진 [1] 김도희 802 2019.09.05
Best 라영쌤 HSK 4급 합격 후기 사진 [1] 정민아 1559 2019.09.02
Best OPIC 첫시험 AL 임지혜 선생님 10일반 사진 [1] 이승엽 2248 2019.09.02
Best 이다희, 김량경 선생님 기초영어종합 주말반 수업 후기입니다. [2] 김철희 1218 2019.08.24
Best 850에서 940으로 ! 실전반 조성재, 유수진 선생님 [2] 이창희 983 2019.08.22
Best 김하은 선생님 감사합니다. [1] 정상훈 432 2019.08.15
Best 김하은선생님 일본어 초급 스파르타반 상하반 늦은후기 (결론 : 강추) [1] 박현경 1551 2019.08.03
Best 토익스피킹 중급(Lv.7+) 홍진형선생님 / 토스 2주만에 끝내기 사진 [1] 곽윤희 941 2019.07.31
Best 중국어 시작은 무조건 선영쌤과 [1] 박민아 747 2019.07.30
Best 900중반대 달성!! 800후반-900초반에서 정체되신분들 꼭 수강하세요!! 사진 [2] 손미내 11509 2019.07.03
Best 드림토익(원정의샘, 주대명샘), 토익졸업(한달 수강후 935점)후기~!! 사진 [2] 이정민 8545 2019.07.02
Best 전설토익듣고 점수 크게 올랐어요 [2] 차현빈 8100 2019.07.01
Best 세이임쌤 기본 10일완성반 듣고 Lv.7(170점!!) 받았어요!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사진 [1] 이유진 4457 2019.06.30
Best 짠잉선생님 hsk 6급 꼭들으세요!!!! 사진 [1] 박미정 992 2019.06.28
Best 진영, 상길 선생님 덕분에 2주만에 920 받았습니다. 사진 [2] 김민아 5163 2019.06.27
Best 썜들 덕분에 제 꿈을 이뤘어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4] 김예지 4492 2019.06.26
Best 라영쌤 기초회화반1 수강후기입니다 [1] 배완 1793 2019.06.22
Best 650+ 정수진, 에일리 선생님 기본반 듣고 첫토익 820 받았어요 ㅎㅎ 사진 [2] 박세린 8426 2019.06.19
Best 'Plan B' 정신 김동한 선생님 사진 [1] 문준영 942 2019.06.13
Best 전승기쌤 덕분에 토스 레벨7 얻었습니다 :D 사진 [1] 김민정 2323 2019.06.05
Best [GRE 163/170/4.5] 수업후기 및 공부방법 (이훈종/Monika/이정현 쌤 감사합니다) 사진 [3] 하재현 5416 2019.06.04
Best 스피킹캠프 장종훈 안젤라 선생님 감사합니다 :) [2] 이가희 3405 2019.05.29
Best Jenna쌤 강의 듣고 첫 시험만에 IH등급 달성했습니다 :) 사진 [1] 이수철 2291 2019.05.27
Best 짠잉선생님!!!♥진짜 최고!!강추합니다!!!♥♥♥♥♥ [1] 임현지 1099 2019.05.26
Best Overall 6.0 후기! (기본반 5.5+ 점수보장반) 사진 [5] 이준영 2240 2019.05.25
Best 첫시험 105점! 공대생이 중급 1달 + 정규 1달 수업듣고 졸업합니다!! [4] 김여진 6663 2019.05.24
Best 첫토플 한달만에 91점으로 졸업합니다! 사진 [4] 이찬우 4733 2019.05.21
Best ☆ Jenna 선생님의 스피킹캠프 Level 1 & 2 ☆ 사진 [1] 임성수 3078 2019.05.21
Best Ann Im/형성이/이훈종/민혜원 쌤 감사합니다! 사진 [4] 김선 3484 2019.05.19
Best 기본반 1달 후 첫시험 159/169/4.0 졸업! (형성이/이정현 선생님) 사진 [2] 오상현 4670 2019.04.28
Best 스피킹캠프를 가기 전과 후 [2] 강동욱 2576 2019.04.26
Best 강남역학원 다 다녀보고 동한쌤 택한 썰 [1] 이서윤 2919 2019.04.25
Best 한달하고 일주일 수업 듣고 제너럴 첫 시험 overall 8점 나왔어요!ㅠㅠ 사진 [3] 홍지은 3849 2019.04.19
Best 토플 졸업합니다! 프리해커스 선생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4] 양서연 3398 2019.04.18
Best 영어 4년간 손절 후 첫 신토익 905점 받은 자세한 후기 !!! (긴글주의) 사진 [2] 양다연 37633 2019.04.11
Best 강Rosa쌤 토익스피킹2주완성기본반 후기!!! [1] 이지윤 2274 2019.04.10
Best 한달만에 4급!!! 이쁘시고 아주 다정한 라영쌤 덕분입니다~ [1] 전민재 1765 2019.03.25
Best 지혜쌤 오픽2주만에 IH 떴어요! [1] 김재훈 2671 2019.03.18
Best 첫 오픽시험 AL 받음 (feat. 장종훈쌤) 사진 [2] 정체린 5067 2019.03.08
Best 입문반1달 -> 중급반1달-> 810점 [5] 류승종 16074 2019.03.07
Best 한 달 4회 수업만에 IM1→IH 달성을 원한다면 '임지혜' 쌤, 수업 강추입니다. (성적 사진 첨부) 사진 [1] 김환진 2496 2019.03.04
Best 문법을 까먹으셨거나 워낙 기초가 없으셔서 고민하시는 분들 !! [안젤라] 선생님 : [기초문법반] 들으세요!! [1] 허지수 3666 2019.03.03
Best Jenna쌤OPIC후기☆IH [1] 김철민 5171 2019.03.02
Best 영포자! 레벨 6달성! [1] 노형주 3124 2019.03.01
Best 10일 완성반듣고 세이쌤 덕분에 첫 토스에서 Lv.7 - (170) 받았어요 ^_^! [1] 김승희 4544 2019.02.23
Best 필독! OPIC 첫 시험에 AL 받은 리얼후기 장종훈쌤을 선택하세요!! [1] 동예린 2782 2019.02.22
Best (토익 정규반 수강후기: 한승태쌤/김동영쌤/Rachel김쌤) 765 -> 930점으로 토익 졸업합니다! 감사합니다!! *^__^* 사진 [2] 최슬기 19601 2019.02.21
Best LG전자 현장실습에 도움되었던 영어실력의 원천 사진 [10] 김승현 3489 2019.02.17
Best OPIC 기본반 임지혜선생님 강의 추천합니댜! [1] 정희재 2617 2019.02.15
Best 정라영 선생님과 함께한 4급 후기~~ 사진 [1] 김규남 3419 2019.02.03
Best 즐겁게 일본어를 배우고싶다면 오오기쌤 연지쌤 기초한일합동반으로 오세요!!! [2] 정다운 3550 2019.01.27
Best 전승기쌤 수업으로 lv.7 받고 저는 이제 토스는 하산합니다요 ;) 사진 [1] 유새람 2189 2019.01.24
Best 12월 N3 180점만점중 172점 맞았습니다~~~ 사진 [1] 권성민 2718 2019.01.23
Best 오민경 선생님 강의를 듣고 정말 딱!!! 한달만에 합격한 후기입니다 [1] 최은혜 3192 2019.01.02
13650 [토익] [끝장토익] 토익 밑바탕 다지기 끝판왕 ! 정상희 11 2020.01.30 00:19
13649 [오픽] 첫 오픽 준비! 클라라쌤 기본반 듣고 2주만에 IH! 사진 송진샘 2 2020.01.30 00:03
13648 [토익] [끝장토익] ♡영어는 해커rrr스♡ 김나연 11 2020.01.29 23:21
13647 [중국어] 김동한 선생님 수업후기 송수짐 12 2020.01.29 22:04
13646 [중국어] 김동한쌤 hsk5급 후기 최민서 17 2020.01.29 12:54
13645 [오픽] Karen 선생님 수강 듣고 한번에 AL 사진 [1] 이현지 27 2020.01.29 00:27
13644 [토익스피킹] 한 문제 정도는 틀려도 괜찮다 - Lv7 사진 이상원 39 2020.01.28 15:23
13643 [오픽] 오픽 첫시험에 AL 받았어요! 사진 [1] 신한진 57 2020.01.28 14:00
13642 [토익] [끝장토익] 와 역시 김혜미, 임세훈 선생님. 토익을 뒤집어 놓으셨다. 역시 최고의 선생님들. 와. 한누리 96 2020.01.27 23:32
13641 [오픽] 인생 첫오픽 IH나왔습니다 이다빈 59 2020.01.27 21:59
13640 [토익] 첫토익 805점 감사합니다 ㅠ.ㅠ 사진 [3] 박범준 133 2020.01.27 21:43
13639 [오픽] 10일의 기적! 종훈쌤과 함께라면 첫 오픽 시험 IH는 Easy-peasy! ٩(•᎑•)✦ 사진 [1] 김지은 52 2020.01.27 19:48
13638 [IELTS] overall 8.0으로 아이엘츠 끝냈습니다 !! 사진 [4] 이수안 77 2020.01.27 18:41
13637 [토익] [끝장토익] 막막한 토익공부 어떻게 해야할지 길을 잡았어요! 백지현 70 2020.01.27 15:24
13636 [오픽] IM2목표, IH달성 믿기지가 않아요 사진 [1] 조병욱 43 2020.01.27 13:44
13635 [오픽] 클라라쌤 오픽 짱 ㅠㅠ 석민지 95 2020.01.27 13:12
13634 [토익] [끝장토익] 흥미와 실력을 모두 만들어준 수업 [2] 최연식 48 2020.01.26 16:07
13633 [오픽] 한번에 IH받았어요! 사진 [1] 지유민 66 2020.01.26 15:39
13632 [토플] 발목 잡던 토플.. 두달만에 103점 감사합니다!! 사진 [4] 권희경 476 2020.01.25 19:01
13631 [토익스피킹] 더글라스 선생님!!첫 토스 시험 lv.6 140점!!! 사진 [1] 문대성 51 2020.01.25 17:40

CONNECT WITH HACKERS SAT·ACT

카카오톡